1999.8 예술의 저녁. 이한울